• 대표전화 1588-4511
  • 상담시간 평일 09:00 - 18:00

HOME  >    >  
여름철 집중호우 침수피해, 지자체가 배상할 필요 없다

▩ 요지 :


여름철 집중호우로 하천이 범람해 생긴 침수피해에 대해 지방자치단체가 손해를 배상하지 않아도 된다.





▩ 사실관계 :


경기도 양주시 은현면에서 섬유 도매업을 하는 송씨는 2011년 7월 발생한 집중호우로 공장에 물이 넘치면서 원단이 물에 떠내려가는 등 사업체에 큰 손해를 봤다.

당시 양주시에 내린 비는 일일 강수량 466.5mm 규모였다. 많은 비에 야산에서 흙과 나뭇가지들이 휩쓸렸고 하수도를 막아버리면서 빗물이 맨홀을 통해 도로 위로 넘쳐 흘렀다.

경기도와 양주시는 소송에서 기록적 폭우에 의해 인근 하천이 범람해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불가항력적 자연재해였다며 침수사고에 대한 예견 가능성이 없었다고 맞섰다.

1심은 당시 양주시가 하수도 시설물이 빗물을 처리하지 못해 주변 건물이 침수될 수 있음을 충분히 예상할 수 있었는데도 일반적으로 요구되는 조치 의무를 다하지 못했다며 송씨에게 31억5000여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2심은 빗물 배수 기능에 일부 문제가 있었더라도 주된 피해 원인은 이례적인 집중호우로 인한 인근 하천의 범람이었고, 경기도와 양주시는 불가항력적인 자연재해에 대해 예견 가능성이 없어 손해배상 책임도 없다고 판단했다.




▩ 판결내용 :


대법원 민사3부(주심 민일영 대법관)는 판결문에서 경기도와 양주시의 하수도 등에 대한 설치·관리상 하자와 송씨가 입은 침수사고의 손해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는 원심의 판단은 옳다고 경기 양주시에서 섬유 도매업을 하는 송모(52)씨가 경기 양주시와 경기도를 상대로 경기도와 양주시가 빗물 처리 장치를 제대로 설치하지 않아 집중호우 때 넘친 물로 공장에 손해를 봤다며 낸 손해배상 소송의 상고심(대법원 2014다235929)에서 원고패소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작성일   2019-08-12 오전 11:50:41 조회   16
파일1   파일2  

  • 검색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 조회
853    암진단 환우 및 가족 여러분, 암보험금 제대로 다 받으셨나요 ? 19-08-12 25
852    상관 가혹행위로 자살한 군인 유가족 손해배상 받았어도 보훈급여 받을 수 있다 19-08-12 22
851    건강검진 받으러 왔다가 추가 진료 받았다고 의사는 진료비 추가청구 할 수 없다 19-08-12 19
850    뚜껑 망가진 맨홀서 골절, 지자체는 이를 방치한 관리상 책임이 있다 19-08-12 19
849    구치소 수감자끼리 시비 중 폭행당해 난청증상이 생겼다면 국가에도 손해배상 책임이 있다 19-08-12 23
   여름철 집중호우 침수피해, 지자체가 배상할 필요 없다 19-08-12 17
847    관심병사 분류해 전문가 면담 등 적극적 조치했다면, 비록 자살했어도 국가 책임으로 볼 수는 없다 19-08-12 18
846    소방관의 부실대응으로 키운 사고, 소방관들이 소속된 지방자치단체가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 19-08-12 21
845    공무원 사기 행각 지자체도 책임져야 한다 19-08-12 20
844    왕따로 우울증, 담임선생 잘못 있어도 중과실 아니면 사용자인 지자체가 위자료 물어줘야 한다 19-08-06 40
843    병역대체복무 의무소방대원 사망 손배소, 국가 아닌 소속 지자체 상대로 내야한다 19-08-06 27
842    공무원의 경과실, 피해자에 손해배상 해 주었다면 국가에 구상권 청구 할 수 있다 19-08-06 29
841    민통선 불법 경작하다 지뢰 폭발 사망해도 국가가 배상할 책임이 있다 19-08-06 29
840    우면산 산사태 피해 서초구가 배상책임있다 19-08-06 28
839    위조 신분증에 속아 타인 인감증명 발급했어도 지자체는 손배책임 없다 19-08-06 28
838    의무대 입원하느라 자살예방교육을 받지 못했더라도 국가는 자살에 책임이 없다 19-08-06 30
837    담배소송, 폐암 흡연자, 흡연사실과 폐암 자체만으로 개별 인과관계를 인정할 수는 없다 19-08-06 31
836    119 구조대 엉뚱한 곳 수색, 한강에 투신해 사망했다는 결과와 신고 접수자의 잘못 사이에 상당인과관계가 있음을 인정하기 어렵다 19-08-06 27
835    비행장 소음 피해 실거주시간 따져, 멀리 떨어진 직장에 출퇴근 주민은 위자료를 덜 받아야 한다 19-08-05 23
834    전력대란 블랙아웃 피해에 대해 국가와 한전에 배상책임이 있다 19-08-05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