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표전화 1588-4511
  • 상담시간 평일 09:00 - 18:00

HOME  >    >  
왕따로 우울증, 담임선생 잘못 있어도 중과실 아니면 사용자인 지자체가 위자료 물어줘야 한다

▩ 요지 :


공립학교 학생이 집단 따돌림을 당하다 가해학생과 분반(分班)을 요청했지만 학교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아 우울증에 시달렸다면, 지방자치단체가 위자료를 지급해야 한다.



▩ 사실관계 :


서울에 있는 한 중학교에 다니던 A양은 2011년, 3학년에 진학하면서부터 학교 등교를 거부했다. 평소 가깝게 지내던 친구 2명이 어느 순간부터 소원해지기 시작하더니 A양을 따돌리며 지속적으로 괴롭혔기 때문이다.

견디지 못한 A양은 담임교사 B씨에게 내년에는 이들 친구들과 다른 반에 배정되게 해달라"고 여러번 부탁했다. 하지만 A양의 요구는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결국 3학년 때도 문제의 친구들과 같은 반이 됐다. 이후 A양의 대한 이들의 괴롭힘은 더 심해졌다. 결국 A양은 학교를 그만두고 우울증 치료를 받았다.


▩ 판결내용 :


서울중앙지법 민사7부(재판장 예지희 부장판사)는 판결문에서 담임교사 B씨는 집단따돌림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학생에 대해 적절한 조치나 특별관리를 하거나 적어도 분반 요청을 받아들여 도왔어야 하는데도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아 학생에 대한 보호감독 의무를 소홀히 했다.

정신적 고통에 대한 위자료로 A양에 대해서는 500만원, A양의 부모에 대해서는 각 100만원씩을 인정한다. 다만 담임교사 B씨는 A양의 갈등이 여학생들에게 흔히 발생되는 문제이고 이를 그대로 두고 극복하는 것도 교육적 선택의 일환이라는 판단에서 분반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하므로 보호감독의무 위반의 정도가 중과실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담임교사 B씨의 책임을 면책하고 대신 B씨의 사용자인 서울시의 배상책임만 인정한다고 A양과 A양의 부모가 담임교사였던 B씨와 C중학교, 서울특별시 등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항소심(서울중앙지방법원 2013나52508)에서 원고패소 판결을 한 원심을 깨고 서울시는 A양과 부모에게 700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일부승소 판결했다.




작성일   2019-08-06 오전 10:32:16 조회   40
파일1   파일2  

  • 검색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 조회
853    암진단 환우 및 가족 여러분, 암보험금 제대로 다 받으셨나요 ? 19-08-12 26
852    상관 가혹행위로 자살한 군인 유가족 손해배상 받았어도 보훈급여 받을 수 있다 19-08-12 22
851    건강검진 받으러 왔다가 추가 진료 받았다고 의사는 진료비 추가청구 할 수 없다 19-08-12 20
850    뚜껑 망가진 맨홀서 골절, 지자체는 이를 방치한 관리상 책임이 있다 19-08-12 19
849    구치소 수감자끼리 시비 중 폭행당해 난청증상이 생겼다면 국가에도 손해배상 책임이 있다 19-08-12 23
848    여름철 집중호우 침수피해, 지자체가 배상할 필요 없다 19-08-12 17
847    관심병사 분류해 전문가 면담 등 적극적 조치했다면, 비록 자살했어도 국가 책임으로 볼 수는 없다 19-08-12 18
846    소방관의 부실대응으로 키운 사고, 소방관들이 소속된 지방자치단체가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 19-08-12 21
845    공무원 사기 행각 지자체도 책임져야 한다 19-08-12 20
   왕따로 우울증, 담임선생 잘못 있어도 중과실 아니면 사용자인 지자체가 위자료 물어줘야 한다 19-08-06 41
843    병역대체복무 의무소방대원 사망 손배소, 국가 아닌 소속 지자체 상대로 내야한다 19-08-06 27
842    공무원의 경과실, 피해자에 손해배상 해 주었다면 국가에 구상권 청구 할 수 있다 19-08-06 29
841    민통선 불법 경작하다 지뢰 폭발 사망해도 국가가 배상할 책임이 있다 19-08-06 29
840    우면산 산사태 피해 서초구가 배상책임있다 19-08-06 28
839    위조 신분증에 속아 타인 인감증명 발급했어도 지자체는 손배책임 없다 19-08-06 28
838    의무대 입원하느라 자살예방교육을 받지 못했더라도 국가는 자살에 책임이 없다 19-08-06 30
837    담배소송, 폐암 흡연자, 흡연사실과 폐암 자체만으로 개별 인과관계를 인정할 수는 없다 19-08-06 31
836    119 구조대 엉뚱한 곳 수색, 한강에 투신해 사망했다는 결과와 신고 접수자의 잘못 사이에 상당인과관계가 있음을 인정하기 어렵다 19-08-06 27
835    비행장 소음 피해 실거주시간 따져, 멀리 떨어진 직장에 출퇴근 주민은 위자료를 덜 받아야 한다 19-08-05 23
834    전력대란 블랙아웃 피해에 대해 국가와 한전에 배상책임이 있다 19-08-05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