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표전화 1588-4511
  • 상담시간 평일 09:00 - 18:00

HOME  >    >  
건강검진 받으러 왔다가 추가 진료 받았다고 의사는 진료비 추가청구 할 수 없다

▩ 요지 :


무료 건강검진 실시기관의 의사가 검진을 받으러 온 환자에게 검진과 별도로 추가 진료를 했더라도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진료비를 추가로 청구할 수 없다.





▩ 사실관계 :


강씨 등은 의원을 운영하면서 의료보험 환자를 받고 진료비를 공단에 청구해 왔다. 강씨 등은 공단이 비용을 내주는 무료 검진 환자도 진료했는데, 환자들이 검진 항목에 포함되지 않은 다른 질병에 대한 진료를 추가로 받았을 때는 공단에 진료비를 추가로 청구했다.

하지만 공단은 의사들이 검진 항목에 포함되지 않은 다른 질병을 검사했다면 추가진료비를 중복해 받을 수 없다며 지급한 진료비를 모두 환수하고 일부 의사에게는 과징금 1400여만~2200여만원을 부과했다. 의사들은 공단 처분에 반발해 소송을 냈다.

1심은 공단의 처분이 정당하다고 판단했다.

2심은 동일한 질병이 아니라 다른 질병에 관한 다른 진료였다면 같은 의사가 두번 진료했을 때는 두번 진찰료를 받아야 한다며 원고승소 판결했다.




▩ 판결내용 :


대법원 민사1부(주심 이인복 대법관)는 판결문에서 공단이 검진 항목 외 추가 진료비를 받은 의사들에게 과징금을 부과하고 진료비를 환수한 것은 정당하다.

재의사들은 '별도 진료에 대한 추가 진료비 청구가 가능한지 여부가 불분명한데도 추가 진료비를 못받게 한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하지만, 이미 2011년 이전에 보건복지부가 '검진 당일에 동일 의료기관에서 동일 의사가 별도 진료를 병행한 경우는 진료가 검진과 연계돼 있다고 판단해 별도 진료비를 산정하지 못하는 게 맞다'는 유권해석을 내린 바 있다.

설사 공단이 진료비 관련 시행규칙 등을 잘못 해석했다고 해도 환수 대상이 된 진료비 중 검진과 상관없는 별도의 진료비가 얼마나 포함돼 있는지 확인할 수 있는 자료를 의사들이 전혀 제출하지 않았기 때문에 공단의 잘못이 객관적으로 명백하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의원을 운영하는 의사 강모씨 등이 검진 항목과 다른 별도의 진찰을 하고도 공단으로부터 그에 해당하는 진료비를 따로 받지 못하는 것은 부당하다며 국가와 공단을 상대로 낸 부당이득금반환 청구소송 상고심(대법원 2013다218446)에서 원고승소 판결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에 돌려보냈다.




작성일   2019-08-12 오후 1:36:56 조회   178
파일1   파일2  

  • 검색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 조회
989    암진단 환우 및 가족 여러분, 암보험금 제대로 다 받으셨나요 ? 20-01-16 15
988    학교가 기획한 서바이벌 게임 중 사고, 학교와 게임장운영자 공동책임있다 20-01-16 18
987    경비원이 현관문 안열어줘 창문에서 뛰어내리다 다쳤다면 건물주에 일부 책임있다 20-01-16 18
986    부모 상속포기 후 딸에게 빚독촉, 뒤늦은 한정승인신청을 했더라도 유효하다 20-01-16 16
985    골프장 건설 도중 부도로 사업자 바뀌어 회원지위 승계안돼도 입회비는 돌려줘야한다 20-01-16 16
984    인터넷포탈에서 썸네일을 클릭했을 때 큰 이미지가 뜬다면 저작권침해에 해당한다 20-01-16 17
983    홈페이지 사진 등 무단 복제, 저작권침해 엄격한 기준 적용하여 손배책임인정 20-01-16 17
982    먼저 시비 걸었다 맞았다면 본인도 사고유발 책임있다 20-01-16 14
981    빚 안갚으려 아내명의로 재산 넘겨도 절반은 채권자에 돌려줄 의무 없다 20-01-08 34
980    은행 대출업무 과실로 손해, 선량한 관리자의 의무 다 못한 대출 담당 부장도 책임있다 20-01-08 34
979    미성년자가 쓴 카드대금 채무면제 안된다 20-01-08 31
978    조합과 공동사업 주체라면 시공사도 일조권 손배책임 인정된다 20-01-08 29
977    위험 알고 한 주식매매 위탁, 증권사 등에 손해배상책임을 물을 수 없다 20-01-08 30
976    4분도 안된 시간 절도사건 발생, 감지기 미설치 손배책임 없다 20-01-08 32
975    건물 임차인에도 일조권 침해로 인한 손해 인정된다 20-01-08 25
974    대출심사 소홀했다면 은행도 책임이 있다 19-12-27 46
973    지하철 리프트에서 장애인 추락사, 도시철도공사가 배상하라 19-12-27 48
972    지하철 소음 따른 정신적 고통 인근주민에 위자료 줘야한다 19-12-27 42
971    부실수업한 대학재단은 학생들에게 손해배상을 해야한다 19-12-27 50
970    한강조망권 독자적 이익 아니다 19-12-27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