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표전화 1588-4511
  • 상담시간 평일 09:00 - 18:00

HOME  >    >  
상관 가혹행위로 자살한 군인 유가족 손해배상 받았어도 보훈급여 받을 수 있다

▩ 요지 :


상관의 가혹행위로 인해 자살한 군인의 유가족은 국가로부터 손해배상을 받았더라도 보훈급여를 수령할 수 있다.

『보훈급여를 받으면서 따로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것은 국가배상법이 금지하는 이중배상에 해당하지만, 손해배상을 받은 뒤 보훈급여를 받은 경우까지 이중배상으로 볼 수 없다는 취지』

『국가배상법 제2조1항은 '군인 등의 유족이 다른 법령에 따라 재해보상금과 유족연금 등을 받을 수 있을 때는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없다'고 정하고 있다』





▩ 사실관계 :


해군사관학교를 졸업한 뒤 2002년 해군에 입대한 A씨는 상관의 욕설과 과도한 업무에 시달리다 2007년 4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A씨의 아버지 김씨는 2008년 국가유공자유족 신청을 했으나 인정받지 못하자,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소송을 냈다. 법원은 A씨의 유가족에게 1억1000여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김씨는 보훈청에 다시 국가유공자유족 등록신청을 했으나, 보훈청은 국가유공자에는 해당하지는 않지만, 보훈보상대상자에 해당한다며 보훈급여금을 지급했다.

그러나 보훈청은 지난해 8월 국가배상법 제2조1항에 의하면 국가배상법에 의한 손해배상금과 국가보훈처에서 지급하는 보훈급여금은 중복해 수령할 수 없다며 보훈급여금 지급을 정지했고, 김씨는 소송을 제기했다.




▩ 판결내용 :


춘천지법 강릉지원 행정1부(재판장 김정중 부장판사)는 판결문에서 보훈보상자 지원에 관한 법률(보훈보상자법)에도 국가배상법에 따라 손해배상을 받은 경우를 다른 법령에 따른 보상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한다는 취지의 규정이 없고, 국가배상법도 국가배상을 이미 받은 자에 대한 보상금 지급을 금지한다고 볼 수 없다.

따라서 유가족이 국가배상법에 따른 손해배상을 이미 받은 뒤 보훈보상자법에 따른 보상금도 받은 경우 정지 또는 제한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없으므로 보훈청의 보훈급여금 지급정지 결정은 위법하다.

보훈급여금은 사회보장적 성격을 가질 뿐 아니라 국가를 위한 공헌이나 희생에 대한 응분의 예우를 베푸는 것으로서 불법행위로 인한 손해를 배상하는 데 목적이 있는 손해배상제도와는 근본적인 취지나 목적을 달리하고 있다고 군복무 중 자살한 A씨(사망 당시 27세)의 아버지인 김모씨가 강릉보훈지청을 상대로 낸 보훈급여금 지급정지처분 취소소송(춘천지방법원강릉지원 2014구합3359)에서 원고승소 판결했다.



춘천지법 강릉지원 2015. 4. 9., 선고, 2014구합3359, 판결 전문 링크


작성일   2019-08-12 오후 1:48:22 조회   166
파일1   파일2  

  • 검색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 조회
989    암진단 환우 및 가족 여러분, 암보험금 제대로 다 받으셨나요 ? 20-01-16 15
988    학교가 기획한 서바이벌 게임 중 사고, 학교와 게임장운영자 공동책임있다 20-01-16 18
987    경비원이 현관문 안열어줘 창문에서 뛰어내리다 다쳤다면 건물주에 일부 책임있다 20-01-16 18
986    부모 상속포기 후 딸에게 빚독촉, 뒤늦은 한정승인신청을 했더라도 유효하다 20-01-16 16
985    골프장 건설 도중 부도로 사업자 바뀌어 회원지위 승계안돼도 입회비는 돌려줘야한다 20-01-16 16
984    인터넷포탈에서 썸네일을 클릭했을 때 큰 이미지가 뜬다면 저작권침해에 해당한다 20-01-16 17
983    홈페이지 사진 등 무단 복제, 저작권침해 엄격한 기준 적용하여 손배책임인정 20-01-16 17
982    먼저 시비 걸었다 맞았다면 본인도 사고유발 책임있다 20-01-16 14
981    빚 안갚으려 아내명의로 재산 넘겨도 절반은 채권자에 돌려줄 의무 없다 20-01-08 34
980    은행 대출업무 과실로 손해, 선량한 관리자의 의무 다 못한 대출 담당 부장도 책임있다 20-01-08 34
979    미성년자가 쓴 카드대금 채무면제 안된다 20-01-08 31
978    조합과 공동사업 주체라면 시공사도 일조권 손배책임 인정된다 20-01-08 29
977    위험 알고 한 주식매매 위탁, 증권사 등에 손해배상책임을 물을 수 없다 20-01-08 30
976    4분도 안된 시간 절도사건 발생, 감지기 미설치 손배책임 없다 20-01-08 32
975    건물 임차인에도 일조권 침해로 인한 손해 인정된다 20-01-08 25
974    대출심사 소홀했다면 은행도 책임이 있다 19-12-27 46
973    지하철 리프트에서 장애인 추락사, 도시철도공사가 배상하라 19-12-27 48
972    지하철 소음 따른 정신적 고통 인근주민에 위자료 줘야한다 19-12-27 42
971    부실수업한 대학재단은 학생들에게 손해배상을 해야한다 19-12-27 50
970    한강조망권 독자적 이익 아니다 19-12-27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