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표전화 1588-4511
  • 상담시간 평일 09:00 - 18:00

HOME  >    >  
관광객이 많은 하천에 수영금지 푯말을 세워둔 것만으로는 익사 사고에 대한 책임을 면할 수 없다

▩ 요지 :


지방자치단체가 물놀이 관광객이 많은 하천에 '수영금지' 푯말을 세워둔 것만으로는 익사 사고에 대한 책임을 면할 수 없다.

『수심이 깊은 위험지역 등은 부표로 표시해 관광객들이 접근하지 않도록 경계조치를 다했어야 한다는 취지』





▩ 사실관계 :


김군은 지난해 5월 다니던 태권도 도장이 주최한 수련회에 참가했다. 김군은 인솔자, 관원들과 함께 수련회가 열린 강원도 홍천군 모 유원지 앞 홍천강에서 물놀이를 하다 물살에 휩쓸려 사망했다. 사고가 발생한 홍천강은 강원도지사가 관리하는 지방 하천이고, 유지·보수업무는 조례에 따라 홍천군수가 위임받아 수행하고 있었다. 김군의 부모는 지난해 10월 "5억1300여만원을 배상하라"며 소송을 냈다.




▩ 판결내용 :


서울중앙지법 민사22부(재판장 김동아 부장판사)는 판결문에서 인솔자인 신씨 등은 하천에서 물놀이를 하는 중 익사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이 있다는 것을 충분히 예견할 수 있었다. 김군 등이 구명조끼 등 아무런 안전장비를 갖추지 않은 채 유속이 빠른 곳에서 물놀이를 하도록 했다.

사고 지점은 모래톱으로 인해 폭이 좁아 유속이 상당히 빨랐음에도 이용객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었다. 홍천군은 사고 지점을 중심으로 한 안전관리 필요성이 있음을 충분히 예상할 수 있었음에도 '수영금지' 표지판을 게시했을 뿐 위험지역이 어느 부분인지를 부표 등으로 표시하지 않았다.

강원도와 홍천군이 하천의 위험성에 비례해 사회통념상 일반적으로 요구되는 정도의 방호조치의무를 다했다고 할 수 없다. 강원도는 관리자로서, 홍천군은 관리비용 부담자로서 유족들에게 손해를 배상할 의무가 있다.

다만 김군의 부모도 김군이 사고 위험이 있는 곳에서 함부로 물놀이를 하지 못하도록 평소에 주의를 시킬 의무를 게을리한 잘못이 있다며 김군 측의 과실을 10% 인정, 강에서 물놀이를 하다 숨진 김모(당시 13세)군의 부모(소송대리인 법무법인 충정)가 강원도와 홍천군, 김군이 다니던 태권도 도장의 관장 신모씨 등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서울중앙지방법원 2016가합560358)에서 강원도 등은 공동해 3억6400여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일부승소 판결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2017. 8. 18. 선고 2016가합560358 판결 전문 링크


작성일   2019-08-30 오전 10:59:38 조회   113
파일1   파일2  

  • 검색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 조회
912    암진단 환우 및 가족 여러분, 암보험금 제대로 다 받으셨나요 ? 19-11-07 39
911    [전원합의체판결] 장기계속공사, 공사기간 지연 이유로 간접공사비 청구 못한다 19-11-07 41
910    비바람에 가로수 쓰러져 버스 덮쳐 피해가 발생했다면 지자체 50% 책임있다 19-11-07 40
909    한강 얼음 깨져 어린이 익사, 서울시에 60% 책임있다 19-11-07 43
908    바람빠진 매트 위 낙하훈련 중 참변, 지방자치단체에 배상책임이 있다 19-11-07 45
907    1+1 광고해 놓고 2개 값에 판 롯데마트에 거짓·과장광고에 해당한다 19-11-06 41
906    도난·분실된 티머니 카드 잔액 환불 안해줘도 된다 19-11-06 41
905    고령자 스노클링 사망 위험성, 자세히 안 알린 여행사 20% 책임있다 19-11-06 26
904    다이어트 시술하다 엉덩이 화상입은 20대 여성에게 업체는 1000여만원의 배상하라 19-11-06 26
903    코르크 마개 따다 와인병 깨져 부상당한 경우라도 와인 수입·판매업체에 책임을 물을 수 없다 19-11-06 25
902    오일 부족 엔진 파열에 대해 1심은 포르쉐 차량 특성 등 설명 게을리한 정비업체에 30% 책임인정하였으나, 2심은 경고등 무시하고 계속 운행 운전자 잘못이라 판결 19-11-06 18
901    아웃렛 매장 진열대에 걸려 넘어져 고객 부상을 입었다면 아웃렛을 위탁 경영하는 백화점과 매장 측에 30%의 책임이 있다 19-11-06 18
900    ‘짝퉁’ 팔며 ‘진품’ 협찬 모델 사진 무단 사용했다면 저작인격권과 초상권 침해다 19-10-30 49
899    병원서 필러 ‘데모 시술’ 받던 여성 실명했다면 판매업체에도 25%의 책임이 있다 19-10-30 45
898    구입한 지 10일된 사다리 부러져 근로자 중상, 제조업자 치료비 등 전액 배상 책임있다 19-10-29 55
897    4.76㎏ 신생아 출산과정서 제왕절개 권유 않은 의사에 3억 배상책임이 있다 19-10-29 54
896    지하철 출입문에 손가락 끼어 골절, 승객의 책임이 60%로 더 크다 19-10-29 58
895    자유시간에 여행지 수상놀이기구 타다 큰 부상 당했다면 여행업체 측에도 40%의 책임이 있다 19-10-29 58
894    방청윤활제 WD-40 때문에 피부병에 걸렸다고 하더라도 인과관계 입증 안돼 제조사에 책임을 물을 수 없다 19-10-25 56
893    자동세차 마치고 나오다 출구 옆에 설치된 매트세척기와 충돌했더라도 주유소 측에 책임을 물을 수 없다 19-10-25 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