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표전화 1588-4511
  • 상담시간 평일 09:00 - 18:00

HOME  >    >  
낳자마자 숨진 아기, 출산전 이상 발견 못한 의료진에 절반의 책임이 있다

▩ 요지 :


선천성 횡경막 탈장 증상을 안고 태어난 신생아가 사흘만에 숨졌다면 의료진에 절반의 책임이 있다.

『임신 기간 중 태아의 건강 상태를 충실히 검사하지 않았다는 이유』





▩ 사실관계 :


둘째 아이를 임신한 A씨는 2014년 8월부터 B씨 등이 일하는 산부인과에서 정기적으로 진찰을 받았다. 임신 20주차인 같은해 11월 말 태아 정밀초음파검사에서 의료진은 A씨에게 특별한 이상 소견이 없다고 했다. A씨는 2015년 1월 임신성 당뇨 진단도 두 차례 받았지만 식이조절과 운동으로 혈당을 조절하면 되는 정도라는 말에 안심했다. 이후 여러차례 진행된 초음파검사에서도 의료진은 태아의 체중과 양수가 적당하다고 했다.

하지만 A씨는 출산 3일만에 아이를 잃었다. A씨는 2015년 4월 응급 제왕절개 수술을 받고 15분 만에 몸무게 3.32㎏의 남자아이를 출산했지만 아이는 산소포화도 수치가 정상보다 낮고 피부도 창백했다. 대학병원 정밀검사 결과 아이는 간을 제외한 소장, 대장, 췌장 등 거의 모든 장기가 탈장한 상태였다. 특히 탈장 된 쪽의 폐가 완전히 펴지지 않은 상태로 태어나 '횡격막 탈장' 진단이 내려졌다. 급히 수술을 받았지만 아이는 회복하지 못하고 태어난지 사흘 만에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숨졌다.

A씨 부부는 출산 전까지 총 22차례에 걸친 산전 진찰을 통해 아이가 선천성 횡격막 탈장을 앓는 사실을 진단할 수 있었다. 의료진이 진찰을 소홀히 해 태아의 상태를 정상으로 오진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B씨 등 의료진은 초음파검사 결과 선천성 횡격막 탈장을 의심하거나 진단할 만한 소견이 나타나지 않았고, 출산 후에도 신생아 소생술에 따른 응급조치를 적절하게 했다고 맞섰다.




▩ 판결내용 :


인천지법 민사16부(재판장 홍기찬 부장판사)는 판결문에서 병원 의료진이 출산 전 A씨를 진찰하는 과정에서 초음파 검사 결과를 토대로 태아의 선천성 횡격막 탈장을 의심할 수 있었음에도 추가검사 등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은 과실이 있다.

복부 초음파 검사에서 태아의 선천성 횡격막 탈장을 진단할 때 위장의 음영이 관찰되 않는 것은 전형적인 소견 중 하나라고 설명하고, 임신 중인 아이를 안정화하려는 의료진의 조치가 늦었고 그것이 생존율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상당하다.

다만 숨진 아이의 선천성 횡격막 탈장이 의료진의 치료 행위로 발생한 것은 아닌 점 등을 고려돼 B씨 등의 책임을 50%로 제한, A씨 부부(소송대리인 법무법인 고도)가 B씨 등 인천의 모 산부인과 병원 의사 3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인천지방법원 2015가합58330)에서 1억6000여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일부승소 판결했다.




작성일   2019-08-30 오전 11:07:21 조회   94
파일1   파일2  

  • 검색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 조회
881    암진단 환우 및 가족 여러분, 암보험금 제대로 다 받으셨나요 ? 19-08-30 108
880    하수관 누수 싱크홀 사고, 건물주와 지자체에 60%의 책임있다 19-08-30 95
879    틀니는 도급 성격 치료행위로 틀니가 맞지 않았다면 의사가 물어내야한다 19-08-30 95
878    30년 화재진압하다 뇌질환 소방관, 공무상 재해에 해당한다 19-08-30 93
877    코 성형 부작용 母女에 설명 없이 재수술을 시행했다면 의사에게 60%의 책임이 인정된다 19-08-30 97
876    야간 자전거 타다 방공호 추락해 다쳤다면 국가에 60%책임있다 19-08-30 94
   낳자마자 숨진 아기, 출산전 이상 발견 못한 의료진에 절반의 책임이 있다 19-08-30 95
874    관광객이 많은 하천에 수영금지 푯말을 세워둔 것만으로는 익사 사고에 대한 책임을 면할 수 없다 19-08-30 35
873    수면무호흡증으로 코골이 수술 전력 환자가 수면내시경검사로 저산소성 뇌손상을 입었다면 의사에게 50%의 책임이 있다 19-08-30 37
872    약사 실수로 뒤바뀐 약 먹고 병세가 악화, 환자도 본인 이름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과실이 있다 19-08-30 38
871    중금속 수돗물 공급, 서울시가 주민에 위자료 줘야한다 19-08-30 23
870    약국서 파는 종합감기약 먹고 부작용이 생겨 병원을 찾은 환자에게 적절한 처치를 하지 않아 실명을 했다면 병원에 책임이 있다 19-08-29 25
869    세월호 국민 서명부 靑 전달 막은 국가, 유가족에 위자료 지급하라 19-08-29 23
868    고령 암환자 병실서 넘어져 ‘뇌진탕 사망’했다면 외상없다고 병원 안 보낸 요양원도 책임있다 19-08-29 24
867    자격증 위조해 공무원으로 일하다 임용취소 됐더라도 국가는 '퇴직급여 상당액' 부당이득으로 돌려줘야한다 19-08-29 24
866    필러 시술받다 실명, 의사, 배상해야한다 19-08-29 24
865    본인여부 제대로 확인 않고 주민증 재발급, 이를 이용해 신용카드를 부정발급 받아 썼다면 구청이 대신 갚아야 한다 19-08-29 25
864    사무장병원운영 간호조무사, 주사기 재사용 집단감염은 공동 운영한 의사도 환자에 대해 손해배상 책임이 있다 19-08-28 26
863    평택 미군부대 헬기소음, 주민에 국가가 배상해야 한다 19-08-28 25
862    낙태수술하다 임신부 사망 산부인과 의사에 집행유예를 선고 19-08-28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