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표전화 1588-4511
  • 상담시간 평일 09:00 - 18:00

HOME  >    >  
하수관 누수 싱크홀 사고, 건물주와 지자체에 60%의 책임있다

▩ 요지 :


하수관 누수로 흘러나온 물에 도로가 꺼지는 싱크홀 사고가 발생한 경우 그 하수관을 관리하는 건물주와 도로 관리자인 지방자치단체에 60%의 책임이 있다.





▩ 사실관계 :


2012년 9월 서울 관악구의 한 쇼핑몰 앞 도로에서 싱크홀(지반 침하)이 발생해 8층 옥외 간판 보수 작업을 하던 작업차가 넘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약 25m 위 작업차에서 일하던 이모(65)씨와 보행자 등 8명이 다쳤다.

작업차 주인과 보험계약을 맺었던 삼성화재는 차 주인 등 피해자들에게 차량 피해액과 치료비 등 3억3500여만원의 보험금을 지급했다. 이후 삼성화재는 2013년 10월 "도로와 하수관의 하자가 사고의 원인이 됐다"며 서울시 등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 판결내용 :


서울중앙지법 민사6부(재판장 김행순 부장판사)는 판결문에서 하수관에서 지속적인 누수가 발생해 도로 지하에 토사가 유실됐고 별다른 조치 없이 방치돼 상당히 크고 깊은 동공이 생겼다. 평균 하중이 3.25t에 불과한 작업차량의 지지대 1개가 2시간 정도의 작업에도 견디지 못하고 도로가 침하된 것은 도로가 안전성을 갖추지 못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하수관과 도로의 하자로 이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따라서 이를 관리하는 서울시 등은 피해자들의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

하수관이나 도로 지하의 문제점을 발견해 사고 예방 조치를 취하는 것은 상당히 어려운 상황이었고 하수관 누수 외에 도로에서 스며든 빗물이나 자연 지반침하 현상 등 다른 요인으로 토사 유실이 일부 발생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작업자들이 안전모 등을 착용하지 않았고 보행자들의 통행을 제대로 통제하지 않아 피해가 커진 측면이 있다며 서울시 등의 책임을 60%로 제한했다.

1심은 해당 하수관은 누수로 인근 토사가 유실돼 도로 지반을 침하시킬 정도로 하자가 있었고, 차량 지지대를 견디지 못한 침하된 도로도 안전성을 갖추지 못했다며 서울시 등은 3억3500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승소 판결했다.

삼성화재해상보험(소송대리인 법무법인 바로법률)이 서울시와 하수관을 설치한 A쇼핑몰 관리단을 상대로 낸 구상금청구소송(서울중앙지방법원 2016나35214)에서 서울시 등은 2억4900여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일부승소 판결했다.




작성일   2019-08-30 오후 12:05:35 조회   94
파일1   파일2  

  • 검색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 조회
881    암진단 환우 및 가족 여러분, 암보험금 제대로 다 받으셨나요 ? 19-08-30 107
   하수관 누수 싱크홀 사고, 건물주와 지자체에 60%의 책임있다 19-08-30 95
879    틀니는 도급 성격 치료행위로 틀니가 맞지 않았다면 의사가 물어내야한다 19-08-30 95
878    30년 화재진압하다 뇌질환 소방관, 공무상 재해에 해당한다 19-08-30 93
877    코 성형 부작용 母女에 설명 없이 재수술을 시행했다면 의사에게 60%의 책임이 인정된다 19-08-30 96
876    야간 자전거 타다 방공호 추락해 다쳤다면 국가에 60%책임있다 19-08-30 93
875    낳자마자 숨진 아기, 출산전 이상 발견 못한 의료진에 절반의 책임이 있다 19-08-30 94
874    관광객이 많은 하천에 수영금지 푯말을 세워둔 것만으로는 익사 사고에 대한 책임을 면할 수 없다 19-08-30 34
873    수면무호흡증으로 코골이 수술 전력 환자가 수면내시경검사로 저산소성 뇌손상을 입었다면 의사에게 50%의 책임이 있다 19-08-30 36
872    약사 실수로 뒤바뀐 약 먹고 병세가 악화, 환자도 본인 이름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과실이 있다 19-08-30 38
871    중금속 수돗물 공급, 서울시가 주민에 위자료 줘야한다 19-08-30 23
870    약국서 파는 종합감기약 먹고 부작용이 생겨 병원을 찾은 환자에게 적절한 처치를 하지 않아 실명을 했다면 병원에 책임이 있다 19-08-29 25
869    세월호 국민 서명부 靑 전달 막은 국가, 유가족에 위자료 지급하라 19-08-29 23
868    고령 암환자 병실서 넘어져 ‘뇌진탕 사망’했다면 외상없다고 병원 안 보낸 요양원도 책임있다 19-08-29 24
867    자격증 위조해 공무원으로 일하다 임용취소 됐더라도 국가는 '퇴직급여 상당액' 부당이득으로 돌려줘야한다 19-08-29 24
866    필러 시술받다 실명, 의사, 배상해야한다 19-08-29 24
865    본인여부 제대로 확인 않고 주민증 재발급, 이를 이용해 신용카드를 부정발급 받아 썼다면 구청이 대신 갚아야 한다 19-08-29 25
864    사무장병원운영 간호조무사, 주사기 재사용 집단감염은 공동 운영한 의사도 환자에 대해 손해배상 책임이 있다 19-08-28 26
863    평택 미군부대 헬기소음, 주민에 국가가 배상해야 한다 19-08-28 25
862    낙태수술하다 임신부 사망 산부인과 의사에 집행유예를 선고 19-08-28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