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표전화 1588-4511
  • 상담시간 평일 09:00 - 18:00

HOME  >    >  
카트 떨어져 중상을 입은 만취 골퍼 본인의 책임이 90%다

▩ 요지 :


골프를 할 수 없을 정도로 술에 만취한 50대 남성이 골프를 계속 치겠다며 승강이를 벌이다 골프장 측의 안내에 따라 숙소로 이동하던 중 카트에서 떨어져 다쳤다면 본인 과실이 대부분이다.





▩ 사실관계 :


A씨는 B골프장에서 동료와 함께 1박 2일 일정으로 라운딩을 했다. 도착 당일 라운딩을 마치고 저녁 식사를 하면서 과음한 A씨는 술에 만취해 다음날 오전 라운딩에서 스트레칭도 하지 못할 정도로 몸을 가누지 못했다.

A씨의 동료는 담당 경기진행요원(캐디)에게 A씨를 숙소로 데려다 주라고 요청했다. '라운딩을 계속하겠다'고 주장하던 A씨는 동료와 승강이 끝에 골프장 측이 가지고 온 2인용 카트에 태워져 숙소로 이동했다.

이 과정에서 카트가 잠시 멈춘 사이 조수석에 앉아 있던 A씨가 중심을 잃고 쓰러지며 머리를 다쳐 중상을 입었고, A씨는 골프장 측이 안전배려의무를 게을리 해 사고가 났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1심은 A씨가 라운딩을 할 수 없을 정도로 과음한 상태에서 무리하게 골프코스로 이동한 점이 인정된다며 A씨의 잘못이 손해의 발생과 확대에 이바지했다고 판단, 다만, 골프장 측도 술에 취한 원고의 상태를 처음부터 알고 있었기에 책임이 있다며 A씨에 90%, 골프장 측에 10%의 과실을 인정했다.




▩ 판결내용 :


서울고법 춘천재판부(재판장 심준보 부장판사)는 판결문에서 카트 운전 중 안전 배려 의무를 위반한 골프장 측의 과실보다는 술에 취해 무리하게 골프를 치려고 한 원고 측의 과실이 훨씬 크다고 카트에서 떨어져 중상을 입은 A(55)씨가 B골프장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항소심(서울고등법원 춘천재판부 2014나968)에서 골프장 측은 청구액(11억5000여만원)의 10%인 1억 950여만원을 원고에게 지급하라며 원고일부패소 판결했다.




작성일   2020-03-17 오전 11:30:31 조회   38
파일1   파일2  

  • 검색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 조회
1030    암진단 환우 및 가족 여러분, 암보험금 제대로 다 받으셨나요 ? 20-03-31 3
1029    한 줄 문구에도 독창적 표현 있다면 저작권 인정된다 20-03-31 4
1028    페이스북에 ‘돼지파오후×’·‘메친×’ 등 표현은 모욕적 댓글, 손해배상책임있다 20-03-31 2
1027    데이트 중 남친에 폭행당한 뒤 스스로 목숨 끊은 사건에서 1회성 폭력, 폭행과 자살 사이에 상당인과관계가 인정되지 않는다 20-03-31 4
1026    추돌사고 피해 외제차주, 한 단계 높은 모델로 바꾼 뒤 차액 배상 요구했지만 특별한 사정으로 인한 손해로 인정할 수 없다 20-03-31 4
1025    사우나 열탕서 갑자기 뜨거운 물이나와 화상을 입었다면 업주 60% 책임있다 20-03-31 3
1024    등록금 받아 교육 투자 소홀히 한 대학에 위자료 책임있다 20-03-24 25
1023    도난사고 발생 후 늑장대처 한 보안업체에 배상책임있다 20-03-24 21
1022    보이스피싱 통장 명의자, 돈 반환 책임 없다 20-03-24 21
1021    지하철역 계단오르다 뒤로 넘어져 부상, 서울메트로 책임 없다 20-03-24 25
1020    체조선수 훈련 중 부상 학교재단, 교사 배상책임있다 20-03-24 23
1019    수심이 얕은 호텔 수영장에서 다이빙하다 목뼈골절, 호텔측은 3억 배상하라 20-03-17 42
   카트 떨어져 중상을 입은 만취 골퍼 본인의 책임이 90%다 20-03-17 39
1017    지하철역 에스컬레이터에 발가락 절단됐다면 관리 소홀한 서울메트에 80%책임있다 20-03-17 47
1016    자동문인 줄 알고 고객이 출입문에 부딪혀 사고 발생, 백화점에 90% 책임있다 20-03-17 37
1015    트레이너에게 PT 받다 부상, 헬스장도 60% 책임있다 20-03-16 31
1014    성형수술 실패 땐 의무 이행 못한 것으로 수술비 돌려줘야한다 20-03-16 35
1013    암벽등반하다 낙석에 사망, 국립공원 책임은 낙석 원인 모두 제거 사회통념상 불가능하여 배상책임 물을 수 없다 20-03-16 29
1012    국민銀 정보유출 고객에 20만원 배상하라 20-03-12 61
1011    수영장 사고, 준비운동 못한 본인책임 크다 20-03-12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