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표전화 1588-4511
  • 상담시간 평일 09:00 - 18:00

HOME  >    >  
공무원 사기 행각 지자체도 책임져야 한다

▩ 요지 :


공무원이 자신의 업무와 관련해 사기 범죄를 저질렀다면 소속 지방자치단체도 피해자에게 배상책임이 있다.





▩ 사실관계 :


예천군청 종합민원과에서 지적(地籍) 업무를 맡아온 7급 공무원 A씨는 주식투자로 손실을 보자 2008년 10월부터 3년 동안 지인과 친인척 등에게 예천군 소유 하천 부지가 4대강 개발로 편입되니 이를 불하 받도록 해주겠다고 속여 18명으로부터 47억여원을 받아 챙겼다.

이후 범죄가 들통난 A씨는 2012년 9월 직위해제됐고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기소돼 징역 8년형을 선고 받았다. 피해자들은 A씨와 예천군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냈다.

1심은 원고들 일부는 토지 매수신청서를 작성하지도 않았고 불하 관련 서류 등을 받은 적이 없는데도 예천군에 관련 내용을 확인하지도 않았다면서 조금만 주의를 기울였다면 A씨의 행위가 적법한 것이 아니라는 사정을 알 수 있었다고 피해자들의 과실을 지적했다. 그러나 A씨의 배상 책임만 인정하고 예천군에 대한 청구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 판결내용 :


서울고법 민사2부(재판장 김대웅 부장판사)는 판결문에서 실제로 직무행위가 아니더라도 외관상 직무 행위로 보일 때 그 행위는 공무원이 직무를 집행하면서 한 것으로 봐야 한다.

피해자들이 공유지 불하대금 명목으로 돈을 송금한 계좌는 실제 예천군이 민원발급 수수료 수입금 관리 계좌로 사용하던 것이고, 원고들이 A씨에게 군유지 불하에 관한 권한이 없음을 알지 못한 중대한 과실이 있다고 인정하기에 부족하다.

다만 원고들이 관계 법령에 따른 적법한 공유지 불하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은 점 등을 이유로 예천군의 책임을 손해액의 50%로 제한, 강모씨 등 3명이 경북 예천군청과 전직 공무원 A씨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항소심(서울고등법원 2014나2010630)에서 예천군은 A씨와 함께 1억9850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일부승소 판결했다.



서울고등법원 2014. 12. 24. 선고 2014나2010630 판결 전문 링크


작성일   2019-08-12 오전 11:16:30 조회   154
파일1   파일2  

  • 검색
번호 파일 제목 작성일 조회
989    암진단 환우 및 가족 여러분, 암보험금 제대로 다 받으셨나요 ? 20-01-16 15
988    학교가 기획한 서바이벌 게임 중 사고, 학교와 게임장운영자 공동책임있다 20-01-16 18
987    경비원이 현관문 안열어줘 창문에서 뛰어내리다 다쳤다면 건물주에 일부 책임있다 20-01-16 18
986    부모 상속포기 후 딸에게 빚독촉, 뒤늦은 한정승인신청을 했더라도 유효하다 20-01-16 16
985    골프장 건설 도중 부도로 사업자 바뀌어 회원지위 승계안돼도 입회비는 돌려줘야한다 20-01-16 16
984    인터넷포탈에서 썸네일을 클릭했을 때 큰 이미지가 뜬다면 저작권침해에 해당한다 20-01-16 17
983    홈페이지 사진 등 무단 복제, 저작권침해 엄격한 기준 적용하여 손배책임인정 20-01-16 17
982    먼저 시비 걸었다 맞았다면 본인도 사고유발 책임있다 20-01-16 14
981    빚 안갚으려 아내명의로 재산 넘겨도 절반은 채권자에 돌려줄 의무 없다 20-01-08 34
980    은행 대출업무 과실로 손해, 선량한 관리자의 의무 다 못한 대출 담당 부장도 책임있다 20-01-08 34
979    미성년자가 쓴 카드대금 채무면제 안된다 20-01-08 31
978    조합과 공동사업 주체라면 시공사도 일조권 손배책임 인정된다 20-01-08 29
977    위험 알고 한 주식매매 위탁, 증권사 등에 손해배상책임을 물을 수 없다 20-01-08 30
976    4분도 안된 시간 절도사건 발생, 감지기 미설치 손배책임 없다 20-01-08 32
975    건물 임차인에도 일조권 침해로 인한 손해 인정된다 20-01-08 25
974    대출심사 소홀했다면 은행도 책임이 있다 19-12-27 46
973    지하철 리프트에서 장애인 추락사, 도시철도공사가 배상하라 19-12-27 48
972    지하철 소음 따른 정신적 고통 인근주민에 위자료 줘야한다 19-12-27 42
971    부실수업한 대학재단은 학생들에게 손해배상을 해야한다 19-12-27 50
970    한강조망권 독자적 이익 아니다 19-12-27 41